컨텐츠 바로가기

프린트 확대 축소 현재크기

유래와 의미

단오(端午)는 음력 5월 5일을 명절로 이르는 말이다. 단오의 단(端)은 첫 번째를 의미하고, 오(午)는 다섯과 뜻이 통하므로 단오는 초닷새를 말한다. 단오는 일 년 중 양기가 가장 왕성한 날이라 하여 예로부터 큰 명절로 여겨왔다. 단옷날을 수릿날이라고도 한다. 수리란 '신'이라는 뜻과 '높다'는 뜻으로 이것을 합하면 '높은 신이 오는 날'이란 뜻이다. 한편, <동국세시기>에 의하면 단옷날 산에서 자라는 수리취라는 나물을 뜯어 떡을 해먹었다고 한다. 그 모양이 마치 수레바퀴처럼 둥글기 때문에 수릿날이라는 명절 이름이 생겼다고 한다.

전설에 의하면 단오는 중국 전국시대 초(楚)나라 시인 굴원(屈原)이 멱라수에 빠져 죽었다는 고사에서 비롯되었다고 하는데 그날이 5월 5일이다. 그의 죽음을 슬퍼하는 뜻으로 대나무 통에 쌀을 넣어 물속에 던져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한편, 그의 혼을 건진다하여 경쟁적으로 배 젓기를 하였다고 한다. 이러한 연유로 중국에서는 단옷날 대나뭇잎으로 싸서 찐 떡(이를 쫑쯔라한다)을 먹거나 일종의 보트경기인 용선경주(龍船競走) 놀이가 전승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파종이 끝난 5월에 군중이 모여 서로 신(神)에게 제사하고 가무와 음주로 밤낮을 쉬지 않고 놀았다는 기록이 있다. 정월 대보름이 달의 축제인 반면, 단옷날은 계절적으로 태양축제에 속한다. 단오는 신라와 가야시대 이래로 숭상되어왔다. 고려시대 단옷날에는 격구 내지는 돌싸움 등 씩씩한 무용(武勇)적 행사가 행하여 졌다고 한다. 조선시대에 들어오면서 단오는 3대 절기중의 하나가 되었으며, 민간에서는 그네와 씨름이 성행하였다고 한다.

단옷날 여자들은 나쁜 귀신을 쫓는다는 뜻에서 창포를 삶은 물로 머리를 감고 얼굴도 씻었다. 붉고 푸른 새 옷을 입고 창포뿌리를 깎아 붉은 물을 들여서 비녀를 만들어 꽂았다. 남자들은 창포뿌리를 허리춤에 차고 다녔는데 액을 물리치기 위해서라고 한다. 단옷날 아침 이슬이 맺힌 약쑥은 배앓이에 좋고, 산모의 약, 상처 치료에 썼다. 또 단옷날 오시(午時)에 목욕을 하면 무병(無病)한다 하여 '단오물맞이'를 하고 모래찜을 하였다.  단옷날 강릉에서는 단오제를 지내기도하고 또 각 지역마다 봉산탈춤, 송파산대놀이 같은 탈춤과 가면극들이 연행되고 있어 명절의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자료등록정보
  • 자료등록자 : 강릉시청 문화예술과
  • 관리담당자 : 김소현 (033-640-5584)
  • 자료등록일 : 2007년 09월 01일
  • 자료수정일 : 2016년 01월 01일
  • Today : 133 / Total : 30861
[25522] 강원도 강릉시 강릉대로 33 (홍제동) 강릉시청 문화예술과 / Tel. 033-640-5584 / Fax. 033-640-4741

공공데이터포털